Celebrity

가벵양 국민일보 보도 자료

운영자
2020-02-12
조회수 367


3D스캐너로 맞춤 제작 수제화 ‘가벵양’… “선교사 발 책임지겠다” 매년 40켤레 선물

양성석 대표는 서울 순복음성동교회 장로, 구두라는 전통 산업에 3D라는 4차 산업 혁명 구현



수제화 브랜드 ‘가벵양’은 독실한 기독교 기업이 런칭했다. (주)예성투게더 양성석(52) 대표는 “본래 선교사들에게 가장 편안한 구두를 만들어 드리고 싶어 수제화 제작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양 대표는 서울 순복음성동교회(정홍은 목사) 장로로 ‘예성투게더’라는 사명도 예수님과 성령님이 함께 한다는 의미라고 했다.

가벵양은 3D스캐너를 활용해 발에 꼭 맞게 만드는 맞춤 수제화로 유명하다. 3D스캐너를 이용하면 발의 가로세로 길이, 높이는 물론 발 전체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할 수 있다.
이 정보를 활용하면 각 고객의 발에 꼭 맞는 구두를 만들 수 있다.

이를 고객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하기 때문에 매장을 한번 방문, 3D로 스캔하면 이후부터는 온라인으로 쉽게 주문할 수 있다. 또 자체 수제화 제작 시스템으로 중간 유통 과정이 없어
가격도 합리적이다. 로퍼, 스니커즈 등 제품도 다양하다.

지난 7일 서울 성동구에 있는 가벵양의 본사 예성투게더를 방문했다. 본사엔 고객이 한 명 있었다. 스튜어디스로 로퍼와 펌프스를 주문하고 직접 찾으러 왔다고 했다. 펌프스를 신은 고객은 너무 편하다고 기뻐했다. 기내에 항상 서 있어야 하기 때문에 편안한 구두를 찾아왔는데 지인의 소개로 이곳을 알게 됐다고 했다.

로퍼는 조금 불편하다고 하자 양 대표는 다시 손을 봐서 택배로 보내드리겠다고 했다. 그는 “구두가 안 맞으면 잘 맞을 때까지 손 봐 드린다”며 “이런 확실한 서비스 때문에 재구매 고객이 절반 이상”이라고 자랑했다.

양 대표는 디자인을 전공하고 30여년간 수제화를 디자인했다. 초기엔 수제화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3년간 일부러 구두기술을 배웠다. 신세계백화점에 입점, 큰 인기를 끌었던 슈즈브루니와 파리 패션쇼 슈즈 부분에 참여한 브랜드 러브캣 슈즈를 함께 디자인했다.
 



예성투게더는 8년 전 창업해 지난해 9월부터 서울 현대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 수원 분당 원주 AK플라자 백화점에 입점했다. 그는 “국내에서 가장 좋은 자재, 세련된 디자인으로 세상에서 가장 편한 구두를 만든다는 자부심을 갖고 있다”고 했다.

예성투거더는 수제화 업계에서 손에 꼽힌다. 3D스캐너 활용은 수제화라고 하면 고전적인 산업으로 느껴지는데 4차 산업 시대에 맞는 수제화 제품을 구상하다가 생각해 낸 것이라고 했다.

양 대표는 이날 본사 4층에 있는 예배실을 보여줬다. 강대상과 20여명이 앉을 수 있는 의자가 놓여 있었다. 이날도 직원 예배가 있었다. 직원이 18명인데, 한 달에 두번 자율적으로 예배를 드린다. 참석을 강요하진 않지만 대부분 참석한다며 신앙이 없는 이들도 시간이 갈수록 믿음을 갖는 것 같다며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13년 전 스스로 교회를 찾았다. 당시 회사 관계자가 섬기는 교회에서 봉사를 한다고 해 도와주러 갔다. 교회 마당에 놓인 컨테이너 안에 있었는데 그 안에 설치된 텔레비전을 통해 5분여간 설교를 들었다. 그 내용이 자신을 이야기하는 것 같았다고 했다. 그래서 교회를 찾아갔고 아내를 전도했다.




양 대표는 창업한 후 선교사들에게 수제화를 선물하고 있다. 선교대회에 참석하기 위해 내한한 선교사 부부 40여명에게 구두를 선물한다. 또 교회 봉사도 열심이다. 7년간 반찬 봉사를 적극 후원했다. 지난해엔 노인 300여명 초청 경로잔치를 지원했다.

그는 56세에 직원들에게 회사를 물려주고 작은 식당을 마련해 반찬 봉사로 여생을 보낼 계획이었다. 하지만 요즘 경기가 안 좋아 60세까지는 일해야 할 것 같다며 웃었다. 최근에는 ‘풋케어’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그는 “발은 우리 몸의 2%밖에 차지하지 않지만 우리 몸의 체중 100%를 지탱하는 아주 중요한 신체”라며 “이 발을 책임져 주는 풋케어 시스템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글·사진=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4222226

0